디지털액자

한 폭의 그림처럼…TV의 대변신

페이지 정보

작성자 KBS News 작성일17-10-02 00:00 조회12회 댓글0건

본문



앵커 멘트

추석 연휴 오랜만에 만난 가족, 친지들과 정담을 나누며 같이 TV도 보실텐데요.

텔리비젼이 이제는 화질 경쟁을 넘어 디자인을 통한 실내 인테리어 제품으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어떤 모습인지, 임승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세계 3대 디자인 축제로 불리는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

한 유명 갤러리로 들어가자 각국 예술가들의 출품작들로 벽이 채워져 있습니다.

그런데 한 액자에 대고 리모컨을 누르자, 그림이 사라지고 영화 화면이 나타납니다.

액자가 아니라 TV입니다.

인터뷰 피터 클라크(남아공) : "TV가 앞으로 벽에 걸린 오브제가 될 수있다고 생각해요. 이제는 무엇이 TV이고, 무엇이 예술작품인지 구별하기 어렵게 됐어요."

삼성전자가 만든 이 액자형 TV는 LA 소비자가전전시회는 물론 국제디자인공모전에서까지 상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레베카 윌슨(사치 아트 큐레이터) : "예술가들이 자신의 작품을 다양한 방법으로 전시할 수 있고, 특히 고화질의 디스플레이로 디지털 방식으로 소개할 수 있게 돼서 여러 관람객들이 즐길 수 있게 됐습니다."

LG전자가 만든 이 TV도 벽에 붙은 그림을 연상하게 합니다.

거치대를 포함해도 두께는 4mm가 채 안 됩니다.

소비자가전전시회 최고상과 함께 각종 디자인상을 휩쓸었습니다.

인터뷰 소지섭(LG전자 과장) : "전선이나 기타 부품들을 모두 없앰으로써 화면 그 자체가 공간이 되고, 인테리어 요소가 되는 그런 디자인을 완성한 제품입니다."

TV의 진화, 보는 TV를 넘어 예술과 교감하고 그 자체로도 장식품이 되는 시대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승창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83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3d-box.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